평소보다 조금 더
발돋움해 본 교토 생활
진정한 일본을 만날 수 있는 숙소 ‘린’

교마치야 이모저모

주거공간 으로서 지어진 ‘마치야’
마치야의 아름다움과 편리함은 길고 긴 역사속에서 정성들여 갈고 닦여진 것입니다.
마치야의 매력은 교토로 천도한 평안시대부터 축적되어져 왔습니다.
여러분 모두 마치야의 매력을 직접 느껴보세요.

마치야란?

마치야란?
교토 상가의 전통적인 건축양식
마치야란 교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전통적인 목조건축물을 뜻합니다.거주자가 건물안에서 일상생활을 하면서 동시에 장사도 겸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교토시는 마치야를‘1950년 이전, 전통적목제축조공법으로 지어진 목조건물’로 정의하고 있지만, 전문가에 따라 견해가 상이하며 통일된 정의는 없습니다.
마치야란?

장어의 침실

생활하기 불편해 보이는 길쭉한 공간은 무엇을 의미 할까요?

장어의 침실
길고 작은 부지에 지어진 마치야는 장어의 침실이라고도 불리우며, 입구가 좁고 안으로 긴 구조가 특징입니다.
이것은 에도시대 당시, 입구의 크기에 따라 세금이 결정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거리에 면해있는 상점의 수를 최대한 늘려, 활발한 거리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함이였습니다.
보통, 외부 창문은 나무격자로 되어있고 중앙에는 일본식의 정원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마치야의 각공간들의 기능과 아름다움을 통해, 선조들의 삶을 엿볼수 있습니다.

장어의 침실

장어의 침실
여름은 찌는 듯이 덥고, 겨울은 몸 속까지 시리다.
교토는 분지지형으로 여름은 무덥고 겨울은 춥기로 유명합니다.
마치야는 세로 길이가 긴 특징을 이용, 중간에 안뜰을 설치함으로서 도로와의 온도차를 발생시켜 바람이 잘 통하도록 하였습니다.
반대로, 겨울엔 차가운 바람까지 실내로 들어오는 단점도 있습니다.
장어의 침실

마치야의 목조건축

마치야의 목조건축
마치야만의 나무향과 풀내음
신축 혹은 리모델링을 통해 새로 태어난 마치야는 나무와 다다미의 상쾌한 향기가 감돕니다.
다다미의 원료인 ‘이구사(골풀)’은 생약이나 한약에도 많이 사용되며, 마음에 편안함을 가져다준다고 합니다.
또 욕실벽의 노송나무 향기도 안정효과를 높여주어, 마치 산림욕을 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마치야의 목조건축

마치야의 구조

  • 이치몬지노 기와 이치몬지노 기와

    이치몬지노 기와

    처마끝이 일직선으로 이어지게끔 만든 연와를 뜻합니다.
    에도시대의 거듭되는 화재때문에 사용되게 시작된 기와는, 마치야 거리 전체가 통일된 듯한 깔끔한 인상을 가져다줍니다.

  • 이누야라이 이누야라이

    이누야라이

    빗방울이 벽에 튀지 않도록 세워진 대나무로 된 울타리를 뜻합니다.
    당시 비포장 상태의 좁은 폭의 거리를, 마차등이 지나갈때 생기는 먼지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또한, 대나무의 휘어짐과 유분으로 인해 도둑이 타고 오르기 쉽지않아 방범의 효과도 있었으며 에도시대의 중기때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하였습니다.

  • 노렌 노렌

    노렌

    노렌은 눈 가리개와 바람막이로 사용되었습니다.
    염직기술이 발전하기 시작한 에도시대 초기부터는, 옥호나 상표를 디자인화하여 염색한 것을 간판처럼 사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 무시코마도 무시코마도

    무시코마도

    마치야 특유의 낮은 2층 공간의 석고로 굳힌 창문을 뜻합니다.
    교토의 무더운 여름에 빠질 수 없는 요소로, 다락방의 열을 방출시켜 아랫방을 시원하게끔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통풍이나 채광을 좋게할 뿐만이 아니라, 세로격자가 만들어내는 음영은 마치야를 더욱 아름답게 합니다.

  • 코우시도 코우시도

    코우시도

    대부분의 마치야에서 코우시도(격자문살)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밖에서는 내부가 잘 보이지 않지만 내부에서는 밖이 잘 보이기 때문에 방범의 역할을 합니다.
    또 가업의 종류에 따라 격자의 굵기와 길이도 달라지기 때문에 격자의 모양으로부터 어떤 가업인지 알 수 있습니다.

  • 미세노마 미세노마

    미세노마

    마치야 거리와 면해있는 일층의 방을 뜻합니다. 이 공간은 장사를 하기 위한 공간으로 손님이나 이웃들과의 일들은 대부분 여기서 이루어졌습니다.

  • 토오리니와 (도마) 토오리니와 (도마)

    토오리니와 (도마)

    마치야의 입구부터 안쪽까지 이어진 가늘고 긴 토방을 ‘토오리니와’라고 부르는데, 바람과 빛, 그리고 사람도 오고 가는 공간입니다.
    지금의 현관에 해당되는 부분에 도마라고 불리우는 넓은 공간이 남아있는 곳도 있습니다.

  • 하시리니와 하시리니와

    하시리니와

    현대의 부엌의 기능을 가진 ‘하시리니와’는 주부가 바쁘게움직이면서 일을 하는 모습을 나타내는 ’하시리’에서 이름 붙여진 공간입니다.
    열을 빼고 연기를 처리를 위해 위쪽으로 뚫려있는‘히부꾸로(불주머니)’를 설치하여 아름다운 지붕 안쪽이 보이기도 합니다.
    ‘오쿠도상 (아궁이)’으로 불을 때던 시대에선 ‘하시리’가 제일 따뜻한 장소였지만 전기나 가스를 연로로 사용하는 오늘날의 겨울엔 마치야에서 가장 추운 공간이 되어 대부분 마루구조를 하게 되었습니다.

  • 계단 계단

    계단

    마치야의 계단은 넉넉하지 않은 공간을 가능한 한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높은 경사로 되어 있는 곳이 많으며, 계단밑 공간을 활용해 수납공간을 확보합니다.

  • 정원, 쯔보니와 정원, 쯔보니와

    정원, 쯔보니와

    마치야의 정원은 사용의 목적보다는 관상용으로 만들어진 것 입니다.
    넓은 마치야에서는 뒷뜰 외에도 방과 방사이의 공간에 작은 정원 (한평크기의 정원, 쯔보니와)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입구가 좁고 안쪽 세로길이가 긴 마치야 특성상, 빛과 바람이 잘 통하게 하기 위해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입니다.

신축 마치야

신축 마치야
재건축이 가능한 구역에 있는 심하게 노후된 건물은,
(교토시에는 재건축이 불가능한 지역도 있습니다. )
마치야풍으로 건물을 신축하여 주위와의 경관을 지키고 있습니다.
신축 마치야